로그인 | 회원가입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최종수정 22.08.12 12:46
   
학술문화해외교육세미나/공청회신간소개
뉴스 홈 학술/문화 신간소개 기사목록
 
<신간> 지랄발광 사춘기, 흔들리는 사십춘기
김지영, 김신실 지음 / 교육과실천

기사입력 2022-06-03 오후 4:15:00 | 최종수정 2022-06-05 오후 4:15:13   

엄마의 말이라면 반항부터 하는 아이와 점점 멀어져 가는 것 같은 느낌, 이대로 계속되어도 괜찮을까?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마치 전지전능한 거인처럼 나만 바라보던 아이와의 관계가 이렇게 될 줄은 정말 몰랐다. 내가 어떤 마음으로 저를 키웠는데, 왜 저러는 건지 이해는커녕 배신감까지 느껴진다. 이런 엄마의 고민에 답을 하는 마음으로, 스스로를 다독이는 마음으로 사춘기 아이들을 키우는 엄마이자, 전문 상담가인 저자들이 처음 맞는 사춘기에 요란하게 흔들리는 사십춘기 엄마와 어디로 튈지 그 누구도 알 수 없는 지랄발광 사춘기 내 새끼의 특성과 부모와 자녀의 관계에 대한 해법을 그 옛날 아이와 함께 읽었던 그림책을 매개로 쉽고 따뜻하게 풀어내고 있다.




정민영 기자 finarl@naver.com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게시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4회 한국코드페어 外
<신간> 경찰대학 사관학교 진로진학 특강
신간소개 기사목록 보기
 
 '초등 전일제학교' 25년 전면시..
 전일제학교 '아동학대' 논란
 서울형혁신학교 지정계획 발표
 공교육을 통한 교육격차 해소
 만 5세 초등입학 윤석열 강타
<교육칼럼> 참을 수 없는 가벼..
<기자수첩> 교육부는 감독기관이..
<전국은 지금> 진주남부어린이도..
'초등 전일제학교' 25년 전면시..
전일제학교 '아동학대' 논란
 
회사소개 광고/제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공지사항 구독신청 기사제보 독자투고 관련교육기관
 

[주간교육신문사] 04034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7길16(서교동) 교평B/D 5층 Tel : (02)3142-3212~4 / Fax : (02)3142-6360  제호: 주간교육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2648  등록일:2013년5월16일  간별: 주간     발행인 겸 편집인:이창호    청소년보호책임자:공춘식
총무국, 편집국(신문, 평론) 02-3142-3212 ~4

Copyright(c)2022 주간교육신문사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