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최종수정 23.03.31 11:33
   
학술문화해외교육세미나/공청회신간소개
뉴스 홈 학술/문화 학술문화 기사목록
 
상담의 실례와 방법(133)

효과적인 상담을 위한 내담자 문제구조와 내담자 이해

기사입력 2022-12-23 오전 10:29:00 | 최종수정 2022-12-23 10:29   


조석제
-사)한국카운슬러협회 부회장
-사)한국다문화청소년협회 상담소장(Ph.D)


2. 내담자 문제의 중요한 구조들


2) 내담자의 감정


여기에서 말하는 감정이란 바로 내담자의 문제에 대한 정서적인 반응이라고 할 수 있다. 심리학적 측면에서 감정이란 어떤 상황에서 자신의 감각정보나 사고와 소망들 사이의 상호비교 작용에서 일어나는 반응이 신체적인 반응을 동반해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인간의 감정에는 기쁨과 실망, 외로움, 수치스러움, 좌절감이나 믿음과 만족, 자신감, 안심, 분노 그리고 조심스러움, 수치스러움, 좌절감이나 믿음, 만족과 자신감, 안심, 분노, 조심스러움, 죄책감이나 평안, 놀람, 슬픔, 상처받음, 불안, 질투심, 두려움 등 여러 가지의 심리적인 상태가 존재한다.

일반적으로 감정은 비이성적인 것이 아니며, 우리의 내적인 삶의 만족도를 나타내는데 아주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준다. 인지심리학의 이론에 따르면 감정은 어떠한 사물에 대해서 우리가 갖는 기대나 생각에 따라 변한다고 한다. 예를 든다면 자신의 기대와 현실에서 일어나고 있는 것에 차이가 크면 클수록 그에 대한 감정의 반응도 크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문제의 결과에 대한 욕망이 크면 클수록 느끼는 감정도 크다.

또한 일반적으로 어떤 부정적인 일을 당했을 때 우리들 자신의 신체반응을 주시하면 그 문제에 대한 우리의 감정을 알아차리는데 도움이 된다. 그 이유는 감정은 신체반응을 동반하므로 어떤 상황에서 어떤 신체반응이 일어났는지를 파악하면 그에 대한 감정도 알아차릴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내담자들에게 어떤 내용에 관해서 느끼는 감정을 말하도록 할 때 아래와 같이 감정을 관찰하면 효과적으로 내담자의 감정을 확인 할 수 있다.

(상담자가 내담자의 감정을 물어보는 상담의 예)

상담자: ○○군은 아버지에 대해서 느끼는 감정은 어떤가요?
내담자: 저는 잘 모르겠어요. 뭐라고 말씀드려야 할지...
상담자: 그래도 우리가 ‘아버지’라고 하면 뭐랄까? 떠오르는 감정? 기분 같은 것 있잖아요?
내담자: 네, 그렇긴 한데요. 딱히 말씀드릴 감정 같은 것은 없네요...
상담자: 그럼 내가 예를 들어볼게요. 어느 날 아버지가 ○○군을 마구 큰 소리로 꾸중했을 때 말 표현은 못하지만, 몸에서 어떤 반응이 일어나지 않을까요?
내담자: 아! 네에~ 그럴 때는 막 심장이 뛰어요!
상담자: 그렇게 막 심장이 뛸 때는 마음속에 어떤 느낌이 드세요?
내담자: 막 화가 나고... 말씀 드리기 뭐하지만, 아버지에게 막 대들고 싶어요.
상담자: 네에~ 그러니까 아버지가 심하게 큰소리로 꾸중하셨을 때 대단히 화가 많이 났다는 말이군요!
내담자: 네~ 선생님! 그런 것 같아요!

위의 상담사례에서 보듯이 상담자는 내담자의 감정을 잘 파악하도록 도와주면 내담자가 자신의 감정과 마음을 다스리는 데 많은 도움이 된다.

보편적으로 우리들은 매우 짧은 순간에도 아주 다양하고 복합적인 감정을 느낄 수 있다. 그래서 우리의 감정은 종종 어떤 일에 대해서 강력한 경고를 주기도 한다.


기사제공 : 주간교육신문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상담의 실례와 방법(134)
상담의 실례와 방법(132)
학술문화 기사목록 보기
 
 지역간 교육격차 해소 방안 모색
 학습권 보호 기준 고시...강력 ..
 학교비정규직-교육청 임금협상 ..
 학폭 2차 가해방지 법률지원
 교육청, 2,527억 추경안 제출
<교육칼럼> 교사, ‘전문직 바보..
<교육광장> 수가재주 역가복주(..
<기자수첩> 교원 수급, 교사들 ..
학습권 보호 기준 고시...강력 ..
[POSTECH] 이산화탄소와 유해가..
 
회사소개 광고/제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공지사항 구독신청 기사제보 독자투고 관련교육기관
 

[주간교육신문사] 04034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7길16(서교동) 교평B/D 5층 Tel : (02)3142-3212~4 / Fax : (02)3142-6360  제호: 주간교육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2648  등록일:2013년5월16일  간별: 주간     발행인 겸 편집인:이창호    청소년보호책임자:공춘식
총무국, 편집국(신문, 평론) 02-3142-3212 ~4

Copyright(c)2023 주간교육신문사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