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최종수정 20.01.17 14:12
   
교육사회
뉴스 홈 교육사회 교육사회 기사목록
 
[잠망경] 학생인권조례 아무 이상 없다
기사입력 2019-12-13 오전 11:20:00 | 최종수정 2019-12-13 11:20   

성별, 종교, 나이 등을 이유로 차별적인 언행이나 행동, 혐오적 표현을 금지한 서울학생인권조례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문제제기에 헌법재판소가 문제 없다는 판결을 내렸다.

초등학생, 중학생, 교원, 교장, 학부모 등은 지난 2017서울학생인권조례3조 제1, 5조 제1, 3항 등에서 행복추구권, 양심의 자유, 종교의 자유, 학문의 자유, 교육의 자유 등 기본권을 침해한다고 주장하며, 헌법소원심판을 청구했다.

헌재는 이날 판결에서 가장 문제가 된 제51, 3항에 대해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지 않는다고 판결했다.

학생인권조례 51항은 성별, 종교, 나이, 사회적 신분, 출신지역, 출신국가, 출신민족, 언어, 장애, 용모 등 신체조건, 임신 또는 출산, 가족형태 또는 가족상황, 인종, 경제적 지위, 피부색, 사상 또는 정치적 의견, 성적 지향, 성별 정체성, 병력, 징계, 성적 등을 이유로 차별받지 않을 권리를 가진다고 되어 있다.

53항은 학교의 설립자·경영자, 학교의 장과 교직원, 그리고 학생은 제1항에서 예시한 사유를 이유로 차별적 언사나 행동, 혐오적 표현 등을 통해 다른 사람의 인권을 침해하여서는 아니 된다고 명시돼 있다.

헌재는 차별적 언사나 행동, 혐오적 표현은 개인이나 집단에 대한 혐오·적대감을 담고 있는 것으로, 그 자체로 상대방인 개인이나 소수자의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침해하므로, 이러한 차별·혐오표현이 금지되는 것은 헌법상 인간의 존엄성 보장 측면에서 긴요하다육체적·정신적으로 성장기에 있는 학생을 대상으로 한 차별·혐오표현은 교육의 기회를 통해 신장시킬 수 있는 학생의 정신적·신체적 능력을 훼손하거나 파괴할 수 있고, 판단능력이 미성숙한 학생들의 인격이나 가치관 형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므로, 학내에서 이러한 행위를 규제할 필요가 크다고 판결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참교육학부모회는 지난 5일 학교 구성원 모두가 공동으로 지키는 민주적이고 인권친화적인 학교문화를 조성하고자 학교생활규정의 예시안을 만들고 학생, 교사, 학부모의 의견을 모았다.

기사제공 : 주간교육신문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초등학생 장래희망 ‘유튜버’ 인기
<대학가> 장애대학생 지원 우수사례 공유
교육사회 기사목록 보기
 
 학폭 中1부터 형사책임 묻는다
 교원연구비 전국 일원화
 ‘불통’ K-에듀파인 사전점검
 단순실수 부정행위 때, 해당 영..
 학교서 후보자 명함 배부, 연설 ..
 
회사소개 광고/제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공지사항 구독신청 기사제보 독자투고 관련교육기관
 

[주간교육신문사] 04034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7길16(서교동) 교평B/D 5층 Tel : (02)3142-3212~4 / Fax : (02)3142-6360  제호: 주간교육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2648  등록일:2013년5월16일  간별: 주간     발행인 겸 편집인:이창호    청소년보호책임자:공춘식
총무국, 편집국(신문, 평론) 02-3142-3212 ~4

Copyright(c)2020 주간교육신문사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