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최종수정 24.05.17 16:30
   
사설월요포커스오피니언
뉴스 홈 사설/칼럼 월요포커스 기사목록
 
(월요 포커스) 약발 안 먹히는 교과부 특감
기사입력 2012-08-23 오전 10:37:00 | 최종수정 2012-08-28 오전 10:37:12   

학교폭력 가해사실 학생부 기재를 거부한 경기, 강원, 전북교육청에 교과부가 특별감사를 벌이겠다고 선언했다.

23일 경기도 김상곤 교육감이 기자회견을 통해 학생부 기재 거부방침을 밝히자 교과부는 기다렸다는 듯 특별감사 방침을 통고한 것이다.

교과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경기- 강원교육청에 대해 27일 특별감사를 벌여 학교폭력 사실을 기재하라는 교과부 훈령을 어긴 교장과 교사, 시도교육청 담당자에게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으름장을 놨다.

교과부가 진보교육감 진영을 향해 특별감사 등 행정적 조치를 취한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교원평가, 무상급식, 기관장 인사 등 대립되는 사안마다 전가의 보도인 양 꺼내들었다.

문제는 교과부의 엄포가 교육감들에게 전혀 먹혀들지 않는다는 점이다. 교과부는 감사에 시달리는 교육청 직원들의 용기 있는 저항을 기대할지 모르지만 이는 순진한 발상이다. 먼 훗날 징계를 받을지라도 당장은 인사권을 쥔 교육감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것이 교육청의 현실이다.

때문에 특감을 통해 교육청을 압박하면 교육감들이 두 손 들 것이라는 교과부 기대와는 달리 현실은 오히려 정반대 양상을 띠고 있는 것이다.

이번 경우도 학생부 기재를 거부하는 전북교육감을 향해 교과부가 특감의 칼날을 들이대자 경기와 강원 교육청이 기다렸다는 듯 반기를 들며 역습으로 나온 것이다. 경기 강원 교육청은 이미 지난 21일 전북교육청을 구하기 위해 공동전선을 형성하고 교과부의 전북교육청 특감이 시작되는 날 학생부 기재 거부 입장을 밝히며 정면으로 맞받아치고 있다.

결국 시달리는 것은 교육청 직원과 일선 교원들뿐이다. 서울의 경우 교육감이 지시로 산하기관장을 공모 했다가 인사부서 직원들만 수 개월동안 감사원, 교과부 등 각종 감사에 곤욕을 치렀다.

징계의 칼날 위에서 자신들이 얼마나 나약한 존재인지를 확인하고 또 실감해야만 했다. 교과부 고위 관료들이 전북교육감을 찾았다가 번번이 문전박대를 당하는 지금, 특별감사 약발이 얼마나 먹혀들지 의문이다.

장재훈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잠망경] 세월호 10주년, ‘기억의 제도화’가 필요한 이유
곽노현을 위한 변명
월요포커스 기사목록 보기
 
 [포토뉴스] 가족과 함께 어린이 ..
 [창간 38주년 축시] 더 한층 교..
 학폭 대입반영 역효과?
 유아 안전사고 형사재판 무죄
 올해 마이스터고 3개교 지정
[전재학 칼럼] 청소년을 어떻게 ..
전국 초·중·고 디지털 인프라 ..
[뵙고 싶었습니다] 정갑윤 한국..
[창간 38주년 축시] 더 한층 교..
교총, 차기 회장 선거 후보 확정
 
회사소개 광고/제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공지사항 구독신청 기사제보 독자투고 관련교육기관
 

[주간교육신문사] 04034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7길16(서교동) 교평B/D 5층 Tel : (02)3142-3212~4 / Fax : (02)3142-6360  제호: 주간교육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2648  등록일:2013년5월16일  간별: 주간     발행인 겸 편집인:이창호    청소년보호책임자:공춘식
총무국, 편집국(신문, 평론) 02-3142-3212 ~4

Copyright(c)2024 주간교육신문사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