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최종수정 24.06.21 11:25
   
학술문화해외교육세미나/공청회신간소개
뉴스 홈 학술/문화 학술문화 기사목록
 
상담의 실례와 방법(121)

효과적인 상담을 위한 뇌과학과 스트레스 관련 탐구

기사입력 2022-09-16 오전 11:14:00 | 최종수정 2022-09-16 11:14   

조석제
-상담학박사(학교상담전문가)
-사)한국카운슬러협회 이사,부회장
-사)한국다문화청소년협회 상담소장

2. 몸과 마음의 건강에 관련된 우리 뇌의 구조와 특징들


그리고 변연계에서 가장 중요한 조직중 하나인 ‘편도체’는 우리 몸의 강력한 ‘분노감정’에 관여하고 있다. 즉 화난 감정과 두려움과 걱정과 스트레스를 관장하고 있다.

그리고 다른 부분인 시상은 우리의 두뇌를 유입되는 모든 감각 정보 즉 시각이미지와 촉각(통증도 포함)과 몸의 온도 등을 담당하고 있다. 그리하여 시상은 우리의 몸속과 주변 상황을 분석하고 파악하여 우리 몸에 신호를 보내주고 있으며, 우리 몸 각 부분의 정보에 반응해 주는 기능을 하고 있다.

변연계는 우리 두뇌에서 감정반응 두뇌라고 일컬어지고 있으며, 그 이유는 우리 자신의 생존과 자기 보호 기능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동시에 변연계는 우리의 두뇌가 몸의 나머지 부분과 연결되어 강력한 신체적 반응을 촉발해서 몸 전체로 전달하는 기능을 하고 있다.

종종 우리가 경험하는 나 자신의 행동에 대하여 제대로 설명하지 못할 경우와 이해하지도 못할 경우 그리고 우리 자신의 행동을 통제하지 못하고 분노와 두려움으로 불안한 감정을 느낄 때, 또한 사랑하고 미워하고 즐기려는 감정 등 모든 일련의 감정들이 변연계에서 일어나는 현상들이다. 이러한 변연계도 전두엽에 저장되어 있는 학습된 혹은 본능적인 사회적 가치의 지배와 통제를 받는다.

다음으로 우리의 뇌에서 살펴볼 부분은 두뇌와 몸을 연결하는 관, 즉 척수가 된다.

척수는 두뇌에서 기능적으로 가장 발달한 부분이며, 삶을 지탱해 주는 무의식적 메시지를 주고받는 일종의 고속화도로와 같다고 이해하면 될 것이다. 척수는 우리의 몸에서 발생하는 모든 정보를 뇌신경을 통해 그리고 시상을 거쳐 두뇌로 전달된다. 여기에서의 시상은 피질하부에 자리 잡은 대단히 강력한 배전반의 기능을 하게 된다.

그리고 이와는 반대로 두뇌 역시 신체에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처럼 중요한 상호통제 경로가 없다면 정상적인 일상생활은 불가능할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늘 두뇌 건강을 중요시하지 않으면 안 될 것이다.

두뇌는 우리의 심리적인 모든 기능의 주체적 기능을 하고 정상적인 신체적으로 심리적으로 전체적인 우리 몸의 건강을 관장한다고 하여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그래서 우리가 심신이 건강하다는 것은 주변의 변화하는 물리적, 정서적, 사회적 압력에 대처하는 능력 즉 변화에 적응하고 관리하는 능력을 효과적으로 발휘하는 상태로 이해하는 것이 요즘의 일반적인 견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오늘날의 이 시점에서 우리들의 두뇌 건강 유지는 본질적으로 두뇌의 3가지 핵심 기능을 효과적으로 수행하는 것과 관련된다.

첫째로 두뇌의 관리기능이다.

이 기능은 우리의 의사결정과 문제해결, 추론 및 학습과 기억을 관리하는 기능이다.

둘째로는 활발한 교류의 기능이다.

이 기능은 신경과학자들이 주장하는 사회인지 기능을 말한다. 사회인지 기능은 쉽게 말하면 두뇌가 다른 사람과 사회적 상황에 대한 정보를 처리하고, 저장하고, 활용하는 방식을 말한다.

셋째로는 감정적 균형과 행복 누리기의 기능이다.

일반적으로 건강한 두뇌 상태에서는 다른 사람의 감정을 읽는 것과 자신의 감정을 통제하는 것은 서로 다른 문제라고 이해하고 있다. 즉 평정심을 유지해야 두뇌 건강을 도모할 수 있는데, 그 구체적인 방법으로는 감정이 행동을 지배하도록 내버려 두지 않고, 그 감정을 이해하고 받아들일 때 우리는 완벽하게 정서적 균형을 유지할 수 있다.


기사제공 : 주간교육신문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상담의 실례와 방법(122)
상담의 실례와 방법(120)
학술문화 기사목록 보기
 
 ‘입시 비리’ 13명 무더기 송치
 22대 국회 교육위 사실상 확정
 [기자수첩] 세계 유일 바둑학과..
 교총, 교사 폭행에 입장문
 전교조, 교권보호의 한계 규탄
[전재학 칼럼] 교사도 학생에게..
[에듀페이퍼 – 대전 유성..
교제 폭력 예방프로그램 실시
교실혁명 교사 연수 시작부터 ‘..
입시비리 근절 가이드라인 구축
 
회사소개 광고/제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공지사항 구독신청 기사제보 독자투고 관련교육기관
 

[주간교육신문사] 04034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7길16(서교동) 교평B/D 5층 Tel : (02)3142-3212~4 / Fax : (02)3142-6360  제호: 주간교육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2648  등록일:2013년5월16일  간별: 주간     발행인 겸 편집인:이창호    청소년보호책임자:공춘식
총무국, 편집국(신문, 평론) 02-3142-3212 ~4

Copyright(c)2024 주간교육신문사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