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최종수정 20.10.16 14:38
   
학술문화해외교육세미나/공청회신간소개
뉴스 홈 학술/문화 학술문화 기사목록
 
사각지대 노리는 학교범죄, CPTED 필요하다
98% 초·중등학교 CCTV 설치했지만…14,000여 건 범죄 발생
학교시설 범죄예방디자인 가이드라인·인증제도 마련해야
기사입력 2013-03-15 오전 9:35:00 | 최종수정 2013-03-15 오전 9:35:57   


효과적인 학교범죄 예방을 위해 학교시설 범죄예방디자인 (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 CPTED) 가이드라인이 개발․보급되고, 이에 대한 인증제도가 마련되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귀추가 주목된다.


최근 한국교육개발원(KEDI, 원장 백순근)이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조진일 연구위원은 학교범죄를 줄이기 위한 방안으로 ▲ 학교시설 CPTED 실무 가이드라인 개발 · 보급 ▲ 학교시설 CPTED 인증제도의 법적 기반 마련 ▲ 사회적 인식전환을 위한 CPTED 홍보 ▲ CPTED 관련 유관기관 간의 연계체제 구축을 제언했다.


연구논문에서 조 연구위원은 “최근 CPTED에 관한 연구와 가이드라인이 제시되고 있지만, 신축 건물에만 반영될 뿐 기존 학교는 취약한 시설 및 환경 속에서 CCTV나 민간경비업체에 의존해 실질적인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학교실정 및 현장에 적합한 학교시설 CPTED 가이드라인을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국의 경우 노트북 등 모든 학교의 고급 기자재를 오렌지 색상으로 디자인하여 절도 사건이 일어나더라도 범죄자가 갖고 있는, 혹은 판매하려고 하는 물건이 학교 기자재라는 것을 누구나 알기 쉽도록 하는 ‘오렌지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있다.


조 연구위원은 이 같은 예를 들면서 “구체적이고 세부적인 내용으로 구성된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고 강조, 개발된 가이드라인이 우리나라 KS 규격과 기준 조정에 반영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영국은 CPTED 제도의 일환으로 건축 개발업자와 설계자들이 범죄로부터 안전한 건축물을 디자인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SBD 인증 제도를 실시, 이를 ‘범죄 및 무질서법’ 제17조 항목에 명시하고 지방정부의 자율에 따라 건축물을 설계할 때 SBD 가이드라인을 적용하도록 하고 있다.


이 SBD 인증을 의무화시킨 영국의 한 지역에서는 범죄발생률이 강도의 경우 약 75%, 차량범죄의 경우 약 25% 감소하였을 뿐만 아니라, 학생 학업성취도까지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조 연구위원은 “우리나라의 경우도 CPTED 제도를 법제화하고 학교의 경우 CPTED 인증제도를 의무화하여 사전에 학교범죄를 최대한 예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CPTED 전담기구를 설치하고, 관련 조직 및 인력을 확보할 것을 주장했다.


사회적 인식 전환을 위한 CPTED 홍보의 중요성도 제기되었다.


조 연구위원은 “학교시설의 주된 사용자인 교사, 학생, 학부모를 포함한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CPTED 관련 정기적인 교육 및 훈련 프로그램을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단위학교만 범죄로부터 안전하다고 해서 학생들의 안전을 보장받지 못한다”며 지역사회 단위의 CPTED 관련 기관, 즉 지방자치단체, 경찰서, 소방서, 주민자치센터, 학교 등 유관기관 간의 긴밀한 협력과 연계체제 구축을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최근 교과부 자료에 따르면 교내 · 외 CCTV가 설치된 초 · 중등학교는 전체의 약 98% 수준인 11,087교에 이르고 학교보안관 등 배움터지킴이가 배치된 학교는 총 8,005개교에 9,463명에 이르는 등 학교안전을 위한 시스템이 잘 구축되어 있는 것 같지만 최근 3년간 학교 안에서 발생한 절도, 살인 등 강력범죄는 14,000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돼 여전히 학교폭력, 학교범죄 건수는 줄어들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1일 경북에서 자살한 고교생 최모 군(15세)은 유서를 통해 “학교폭력은 지금처럼 해도 백퍼센트 못 잡아낸다. 반에서도 화장실에서도 여러 가지 시설들이 CCTV가 안 달려 있거나 사각지대가 있다”며 CCTV 사각지대에 대한 실태를 꼬집었다.


임혜선 기자 



기사제공 : 주간교육신문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학교 자살 예방 교육, 자살 위기 개입 미흡
학업성취 우수 고교 공통점은?
학술문화 기사목록 보기
 
 “교장실은 외로운 섬”
 '오전·오후반' 등 학사 운영방..
 교사들 “‘오전·오후반’ 들은..
 '도담도담마을학교' 25개 구 운..
 "정부는 더 이상 방치하지 말라"
[김혜영의 톡톡!] KAIST, '융합..
“교장실은 외로운 섬”
<교육에 바란다> 코로나19 시대 ..
미래형 교육과정·교원제도 개편..
<교육칼럼> '학교 공간 혁신의 ..
 
회사소개 광고/제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공지사항 구독신청 기사제보 독자투고 관련교육기관
 

[주간교육신문사] 04034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7길16(서교동) 교평B/D 5층 Tel : (02)3142-3212~4 / Fax : (02)3142-6360  제호: 주간교육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2648  등록일:2013년5월16일  간별: 주간     발행인 겸 편집인:이창호    청소년보호책임자:공춘식
총무국, 편집국(신문, 평론) 02-3142-3212 ~4

Copyright(c)2020 주간교육신문사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